네트워크에 퍼져나가는 것은 감정이다

발 없는 말이 천리를 간다는 것처럼 입소문은 정말 빠른 속도로 사람들 사이에서 퍼져나간다. 하지만 어떤 이야기나 다 그렇게 퍼져나가는 것은 아니다. 우리는 경험적으로 ‘부정적인 소문’일수록 더 빨리 확산된다고 생각한다. 반면에 긍정적인 이야기들은 퍼져나가지 않는다고 이야기한다. 정말 그런걸까? KAIST CT 차미영 교수는 실제로 이 부분에 대해서 조사를 했고 특정 사건의 사안에 대해 루머에 대한 글과, 사안의 당사자의 사과, 그리고 정정 내지 평가에 관한 글들이 트위터 내에서 어떻게 퍼져나가는지를 분석했다. 그 결과 실제로 루머에 해당하는 기사들은 빠른 속도로 퍼져나가는 반면, 사과기사나 비평 기사들은 상대적으로 퍼져나가지 않음을 확인했다. 말 그대로 나쁜 소문들이 특히 빨리 퍼져나감을 입증한 것이었다. 하지만 이것이 ‘부정적인 소문’이 퍼져나간다라로 결론지을 수는 없다. 왜냐하면 삼성이나 애플, 테슬라 같은 회사들이 출시할 신제품에 대한 루머들도 연일 트위터 트렌드의 상위를 차지하는 경우는 그것이 부정적인 이야기이기 때문인가? 그렇지 않다. 이것은 부정적인가 아닌가에 관한 문제도 아니다. 그러면 우리는 루머 자체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말인가? 그것도 아니다.

100만 팔로어의 오류

감정이 퍼져나가는 것의 실체라는 것은 100만 팔로어의 오류에서도 살펴볼 수 있다. 차미영 교수는 5천만명의 트위터 사용자 정보와 20억개의 링크, 그리고 17억개의 트위터 메세지를 분석하여 팔로어 수 대비 사람들의 메세지가 얼마나 재전송이 일어나고 언급이 되는지를 확인했다. 얼핏 생각하면 팔로어수가 많다는 말은 그만큼 영향력이 크다는 의미로 유명한 사람이 작성한 메세지는 재전송이나 언급될 가능성이 더 높을 것이라는 추측을 할 수 있다. 하지만 팔로어의 수가 많아질수록 오히려 이런 그들의 글에 대한 반응은 반비례로 떨어지고 있었다. 왜 그런 것일까.

그 이유는 메세지에 포함된 감정에 관련된 것이었다. 팔로어가 얼마 되지 않을 때에는 사람들은 신변잡기 등을 주제로 자신의 감정에 의거한 이야기를 한다. 하지만 팔로어 수가 많아질수록 누가 뭐라고 하지는 않지만 스스로 공인이 된 듯한 느낌을 가지게 된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보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래서 말을 하더라도 좀 더 신중한 태도를 보이게 된다. 따라서 감정적인 표현 보다는 감정을 객관적인 정보의 형태로 전달하려고 노력을 한다. 즉, 감정이 정보로 바뀌게 되는 경향이 커지고 논리적인 대화로 이어지는 경우가 현저하게 증가한다. 그러면 그럴수록 감정의 요소가 사라지게 되고 공유 등의 확산은 떨어지는 경향을 보이는 것이다. 즉 네트워크에서 흐르는 메세지의 실체는 정보가 아니라 감정이다.

하품이 전염되는 것과 비만이 퍼져나가는 것과 행복이 옮겨가는 것, 그리고 소문이 확산되는 모든 것들은 결국 정서가 전염되고 있는 것이다. 정서는 대단히 강한 전염성을 가지고 있고 이 정서적 동질성을 가진 사람들이 만났을 경우, 그들이 만들어내는 공명은 그야말로 강력한 에너지를 만들어낸다. 정서는 ‘디지털 호르몬’이다. 우리의 몸 안 구석구석을 타고 흐르며 우리의 행동과 의식을 지배한다. 마찬가지로 정서적으로 연결된 집단 역시 디지털 호르몬이 구성원들을 타고 흐른다. 이로 인해 사람들은 시간이 지날수록 강력한 마인드셋을 가지게 되고 더욱 더 밀접한 결합이 일어나고 결국 막강한 에너지를 만들어낸다.

퍼펙트스톰의 새 글을 메일로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세상을 다르게 바라볼 수 있는 빛나는 통찰을 함께 만들어 보세요
* = required field

powered by MailChimp!
/* ]]> */